여행정보

페이지 정보

본문

노을이 아름다운 곳으로 손꼽히는 변산반도 중간지점에 위치한 솔섬 은 해가 떨어지는 저녁때쯤이면 약속이나 한 듯 카메라 하나씩 들고 모이는 곳이기도 하다. 작은 섬으로 물이 들어오면 섬이 되었다가 물이 빠지면 육지와 맞닿는 곳이다.
변산반도 청소년해양수련원 안으로 들어오면 바로 눈앞에 작고 예쁜 솔 섬이 눈앞에 들어온다. 구름 미 많거나 바람이 많은 좋지 않은 날씨에 더욱더 멋진 노을의 솔섬 을 기대 할 수 있다.
변산반도에 들려서는 꼭 한번 노을 진 솔섬 을 놓치지 말고 감상한다면, 잊지 못할 변산반도의 추억이 될듯하다.돌산으로 이루어진 작은 섬 하나에 몇 구루의 소나무 만이 또 다른 매력의 솔섬 을 이루며, 세월이 지나가듯 변하지 않는 솔 섬으로 남아있기를 간절히 소망해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