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정보

페이지 정보

본문

개암사는 부안에서 보안을 향해 내려가다, 봉은에서 개암저수지를 휘돌아 올라가면 울금바위아래 자리잡고 있다.이 절은 백제무왕 35년(634년)에 묘련왕사가 변한에 있는 궁전을 절로  고쳐 지을 때 묘암의궁전을 묘암사, 개암의 궁전을 개암사라 부른데서 비롯되었다.
40여년 후인 통일신라 문무왕16년(676년)에 원효대사와 의상대사가 이곳에 들어와 절을 다시 지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고려 충숙왕(1313년)때에는 원감국사가 순천 송광사에서 이곳으로 들어와  중창하면서 황금전,청련각, 청허루등 30여동을 지어 큰 사찰이 되었다고 한다.

현재는 대웅보전, 응진전,  월성대, 요사채가 있어 한적한 편이다. 대웅전 오른쪽 새로 지은 요사를 둘러싼 대나무가지 울타리와 갈대는 입구의 단풍길과 함께 개암사의 고요한 멋을 더해준다. 보물 제 292호로 지정된대웅전은 정면 3간, 측면3간의 팔작지붕으로 조선시대 초기의 건축양식을 보여주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